빨래건조대 텐트.

 

이불이나 천, 셔츠 등의 세탁물을 빨래건조대에 널어뒀다가 간혹 떨어진 경우가 있다.

 

더러 중간에 걸려서 아늑한 텐트가 만들어지기도 하는데... 그거야 어쩌다 한 번이고..

 

종종 빨래건조대 밑에 홑이불 등으로 텐트 비슷하게 만들어준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에헤헤. 뽀뽀찌예요.

 

 

 

화사한 고양이. 여름.

 

 

 

근사한 표정.

 

 

 

고양이용 텐트 사줘.

 

 

 

초롱초롱. 영롱영롱.

 

 

 

가을이는 이거 한 컷.

 

 

 

딴 곳.

 

 

 

힐끔.

 

 

 

비싼 모델. 여름.

 

 

 

모델. 뽀뽀찌.

 

 

 

뽀뽀찌. 포즈.

 

 

 

푸른색 눈.

 

 

 

초롱한 눈.

 

 

 

마징가 귀.

 

 

 

건담 얼굴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[Photo & Write by twoSeason]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twoSeason

 

 

고양이 스카프~

 

아이들 고모가 냐옹냐옹 스카프를 만들었는데,

 

목욕해서 뽀샤시해진 모습도 담을겸 겸사겸사 찍어보았다.

 

 

아끼지 말고 왕창왕창 올려야지 =_=ㅎㅎ

 

 

 

 

여름이를 앉혀두기란 정말 어렵다.

 

 

 

 

막내니까 노랑색으로 귀여움을 살려^^

 

 

 

 

뚱뚱하게 안 보이도록 각도를 잘 잡아서 찰칵~~

 

 

 

 

자칫 뚱뚱함이 보일뻔한 위험한 컷^^;;

 

 

 

 

가을이는 스카프 매는게 싫었는지 아웅아웅만 하다 가버린다.

 

 

 

 

여름이는 뭐든 완벽하게 소화를 하지만, 핑크도 잘 어울린다.

 

 

 

 

하지만 이내 심드렁...;;

 

 

 

 

이왕 자리 잡은거 좀 앉아 있어도 좋으련만... 있어준게 어디야^^ㅎㅎ

 

 

 

 

8개월령 어린이같은 여름이 ^-^

 

 

 

 

모델이 좋으니 무엇 하나 버릴게 없는 컷들 ㅎㅎ

 

 

 

 

가을이의 내뺄궁리가 잘 들어난 볼따구니^^

 

 

 

 

하는 수 없이 몇 컷 찍어준다. 미청년 가을씨.

 

 

 

 

미청년 가을씨.

 

 

 

 

뽀뽀찌는 이런거 싫어욧~

 

 

 

 

하는 수 없이 성냥팔이 소녀로...

 

 

 

 

우크라이나에서 밭 매는 소녀...

 

 

 

 

머리카락 팔아 오빠(가을이)의 학비를 마련한...

 

 

 

 

왠지 교황님이 쓰시는 그것과 비슷한...;;

 

 

 

 

트렌치 코트를 입어야 할 것 같은...

 

 

 

 

언니 뭐해...

 

 

 

 

윽, 이런 꼴을 저 녀석에게 보이다니...

 

 

 

 

곧게 뻗은 팔이 포인트.

 

 

 

 

조선 고양이 뽀뽀찌.

 

 

 

 

아직 애기다니까...

 

 

 

 

곰돌나비 가을.

 

 

 

 

잘 생겼다. 가을.

 

 

 

 

꼬고 있는 다리가 포인트.

 

 

 

 

고양이라면 뱃살이 흘러내리지 않아야 한다며...

 

 

 

 

지나가는 벌래친구를 관찰중...

 

 

 

 

아직 관찰중.

 

 

 

 

역시 곰돌이인가...

 

 

 

 

참 잘 생긴... 곰돌나비 가을.

 

 

 

 

오늘도 사진 찍느라 수고했어 가을~~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[Photo & Write by twoSeason]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twoSeason

 

내 구두.

 

episode 1.

폐백 촬영을 위해 벗어뒀는데, 폐백을 받은 어떤 친지가 자기 구두인줄 알고 신으려 했었나 보다.

억지스럽게 신으려고 했는지 오른쪽 구두의 덮개?(신발끈 부위에 있는 발등에 오는 그 덮개)가 뜯겨 있었다.

 

episode 2.

메이크업 샵에서 촬영중에, 자동 현관문에 발이 끼었다. 그래서 구두에 꽤 큰 흉이 졌다.

그 메이크업 샵의 철문은 상당히 육중한 편인데, 이 구두가 아니었다면 발이 아작났을 것이다.

 

...

 

촬영 끝나고 구두를 보면 늘 상처 투성이다.

 

주인 잘못 만나 고생이 많다.

 

고마운 내 구두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[Photo & Write by twoSeason]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twoSeason

티스토리 툴바